배즙 농장 오는길에 점심을 못먹어서...

늘 지나가며 저긴 누가 가나? 하는 의문이 들던 밥집..

손님이 생각보다 많았습니다.

도심의 밥집보다 더 많다는..

돈가스랑 우동만 있지만..

일단 맛은 합격!!!

분위기도 좋으네요.

이제 배즙 보낼거 챙기러 가야겟네요.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농부아들진수 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명함 만들었어요.  (0) 2016.03.22
11월 마지막날  (0) 2015.11.30

+ Recent posts